top of page
  • 작성자 사진Zkrypto

[전자신문] 지크립토, 영지식증명 기술로 STO·디지털월렛 시장 진출

[출처] 2023.03.15. 오후 2:04 전자신문

지크립토, 영지식증명 기술로 STO·디지털월렛 시장 진출





지크립토가 국내 토큰증권발행(STO)과 디지털월렛 시장에 진출한다. 15일 오현옥 지크립토 대표(한양대 교수)는 원활한 STO를 구현하려면 사용자 프라이버시 보호와 금융당국이 요구하는 자금세탁방지 기능을 모두 구현해야 하는데 이를 만족시키는 영지식증명 방식 블록체인 '아제로스'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크립토는 CES 2023에서 퍼블릭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 투표 애플리케이션(앱) '지케이보팅'으로 혁신상을 수상하며 관심을 받았다. 지케이보팅에 적용된 영지식증명 블록체인은 유권자 신원과 투표 내용은 보호하면서 투표조작 여부, 유권자의 실제 투표 참여 여부 등을 증명할 수 있는 기술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영지식증명 기술은 STO와 디지털월렛 분야에서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그동안 퍼블릭과 프라이빗 블록체인 기술 한계로 지적돼온 '사용자 프라이버시 보호'와 '자금세탁방지' 기능을 모두 충족할 수 있기 때문이다. 퍼블릭 블록체인은 블록체인 특유의 탈중앙화 장점을 누릴 수 있지만 사용자 토큰 거래 내역과 보유 현황을 들여다볼 수 있어 프라이버시 보호가 취약한 게 단점이다. 개인이나 기업이 어떤 토큰증권을 얼마나 거래했는지 다른 사람이 파악할 수 있는 구조다. 이런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금융당국은 STO에서 프라이빗 블록체인이나 컨소시움 방식 블록체인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프라이빗 방식은 추후 플랫폼 확장성을 담보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업계에서 제기되고 있다. 블록체인 플랫폼 참여사간 주도권 다툼이 벌어질 수밖에 없고 이후 각 기업이 독자 플랫폼을 구축하면 전체 시장 규모를 키우기 어려워지는 문제도 생긴다. 오현옥 지크립토 대표는 “블록체인은 편의성을 높이면 보안성이 낮아지고 보안성을 높이면 편의성이 떨어지는 문제가 한계로 지적돼왔다”며 “현재 STO도 이 문제에 직면했는데 프라이버시 보호와 자금세탁방지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게 영지식증명”이라고 강조했다. 오 대표는 기존 가상자산거래소도 내부통제 강화를 위해 영지식증명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 대표는 “거래소에서 실제 자금을 보유하고 있는지 여부를 증명하거나 개별 사용자의 자금세탁 시도를 방지하는 것은 꾸준히 제기돼온 숙제”라며 “영지식증명이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지크립토는 영지식증명 기반으로 익명성과 감사 기능을 지원하는 디지털자산 거래 지갑 앱 '아제로스'로 STO와 디지털월렛 시장에서 다양한 협업 사례를 도출할 계획이다. 최근 김봉규 NH농협은행 R&D센터장을 전무로 영입하고 외부 협력과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배옥진 withok@etnews.com

기자 프로필

조회수 2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