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Zkrypto

[머니투데이] 미래에셋證, 토큰증권 활용 K-콘텐츠금융 선점…협의체 기업 확대

[출처] 머니투데이 2023. 09. 06 미래에셋證, 토큰증권 활용 K-콘텐츠금융 선점…협의체 기업 확대



K-콘텐츠 제작사·기술기업 등 합류

미래에셋증권은 토큰증권 실무협의체인 '토큰증권 워킹그룹(Security Token Working Group, 이하 워킹그룹)'에 다양한 회사들이 추가로 합류했다고 6일 밝혔다.

미래에셋증권은 K-콘텐츠 금융시장 확대를 위한 토큰증권 실무협의체인 '토큰증권 워킹그룹(Security Token Working Group, 이하 워킹그룹)'에 다양한 회사들이 추가로 합류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워킹그룹에 신규로 참여한 기업은 K-콘텐츠 제작사 게니우스, K-콘텐츠 투자사 쏠레어파트너스, 럭셔리 수집품 조각투자 플랫폼 트레져러 등이다.


게니우스는 천만 영화 '변호인'의 양우석 감독이 설립한 K-콘텐츠 제작사로서 국내 유명 원작 만화를 기반으로 글로벌 무대에 통할 K-드라마 제작을 준비 중이다. 쏠레어파트너스는 CJ엔터테인먼트(현 CJ ENM) 영화사업본부장과 싸이더스FNH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문화콘텐츠 전문가 최평호 대표가 2017년 설립한 벤처캐피탈로 영화 '기생충', '극한직업', '범죄도시' 등에 주요 투자자로 참여해 우수한 성과를 올린 바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해당 기업들과 함께 K-영화 및 드라마 투자 프로젝트 기반 토큰증권 상품화에 힘을 모을 예정이다. 미래에셋증권은 토큰증권 가이드라인 발표 이후 K-콘텐츠와 금융의 융합 시너지 효과에 대해 주목했다. 한국 콘텐츠 시장은 전세계 7번째로 큰 시장이자, 연평균 11%의 성장률을 자랑하는 고성장 산업이다. 글로벌 투자자들의 K-콘텐츠 투자 관심도가 급증하고 있어 글로벌을 지향하는 토큰증권의 사업적 특성과 부합한다. 또 미래에셋증권은 트레져러와 함께 투자 가치가 높은 럭셔리 수집품의 밸류에이션과 상품화에 대한 논의를 시작으로 토큰증권 활용 방안을 다양하게 강구할 예정이다. 이번에 토큰증권 관련 기술 회사인 코인플러그와 지크립토도 합류했다. 글로벌 토큰증권 산업의 경우 블록체인 네트워크 단위의(이하 메인넷) 경쟁도 치열하다. 미래에셋증권 역시 워킹그룹에 다양한 기술 회사들을 초대해 블록체인 관련 기술 협업을 진행 중이다. 코인플러그는 국내 최초로 금융권에 블록체인 기반 인증서를 제공해 상용화한 경험이 있다. 현재 분산신원증명(DID), 메인넷, 월렛, 디앱, 대체불가토큰, 탈중앙화거래소, 스테이블코인 등 다양한 블록체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웹 3 기술 기업이다. 지크립토는 영지식증명(Zero-Knowledge Proof) 분야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춘 회사로,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에서 '최고혁신상'을 수상했다. 류지해 미래에셋증권 디지털자산TF 이사는 "K-콘텐츠는세계를 대상으로 뻗어나갈 수 있는 기초자산이라고 생각한다"며 "우수한 블록체인 기술회사들과 함께 기술 협업도 꾸준히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회수 1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